테슬라 전용충전기 '수퍼차저'서 니로도 무료충전 가능?

獨 렌트카 회사 넥스트무브, 유튜브 통해 실험 결과 공개…"범용 충전사업 확대 가능성"

 

[더구루=김도담 기자] 유럽에서 테슬라 전용 전기차 급속충전소 '수퍼차저'에서 기아차 '니로'를 비롯한 타사 전기차도 무료충전할 수 있다는 실험 결과가 나와 눈길을 끈다.

 

독일의 자동차 렌트카 회사 넥스트무브(Nextmove)는 지난 12일 자사 유튜브 계정에 이 같은 실험 결과를 공개했다.

 

테슬라는 자사 고객을 위해 전 세계에 전용 충전기가 있는 충전 인프라 '수퍼차저'를 확충하고 있다. 현재 전 세계적으로 2000곳(1만7000기)의 슈퍼차저를 확보하고 있다. 국내에도 32곳이 설치돼 있다. 테슬라 고급형 전기차인 모델S 등 고객에게는 무료로, 보급형 모델인 모델3나 모델Y의 경우 저가에 제공하고 있다.

 

넥스트무브는 테슬라가 지난해부터 전 세계에 도입을 시작한 3세대(V3) 수퍼차저 급속충전기에서 폭스바겐 ID.3, 기아 니로, 포르쉐 타이칸, 오펠 암페라-e 등 타사 전기차를 충전해 봤다. 또 이 결과 모두 무료 충전에 성공했다.

 

넥스트무브는 테슬라 수퍼차저에서 타사 전기차 충전이 가능한 이유로 소프트웨어 오류나 유럽연합(EU)의 충전기 관련 규정에 따른 것일 수 있다고 분석했다. EU 규정상 모든 전기차 충전기는 일정 정도의 호환성이 있어야 하고 테슬라 전용인 수퍼차저도 이 같은 호환성을 일부 갖추고 있다는 것이다. 르노의 전기차 '조에'의 경우 같은 수퍼차저 내에서도 일부 충전기에서만 충전이 가능했다.

 

현지 자동차 커뮤니티 내에선 이미 널리 설치된 2세대(V2) 수퍼차저에서도 타사 전기차가 무료로 충전할 수 있다는 경험담이 나오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넥스트무브는 이번 실험을 토대로 테슬라가 앞으로 타사 전기차를 아우르는 범용 유료 전기차 충전 사업으로 확장할 수 있다는 가능성도 제시했다. 이미 모델3 등은 유료화하고 있는 만큼 타사 전기차에 대한 충전 서비스 제공 여지는 충분하다.

 

테슬라코리아는 실제 올 들어 불특정 고객을 대상으로 충전요금 부과 등 사업을 할 수 있는 전기차충전사업자 등록 신청을 했다. 전기차를 만드는 자동차 회사가 국내에서 충전서비스사업자 자격을 얻은 건 테슬라가 처음이다.

 

https://youtu.be/WqUa1-M1Cf8

 




thumbnails
자동차

GM, 멕시코 공장 전기차 생산 추진…'팀 LG·GM' 영토 확장

[더구루=김도담 기자] GM이 20일(현지시간) 전기차 생산계획을 발표한다. 업계에선 미국 테네시 주 스프링 힐에서의 새 전기차 생산계획과 함께 멕시코 생산공장을 전기차 생산기지로 바꾼다는 계획을 발표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LG화학 역시 멕시코 진출 의사를 밝힌 만큼 '팀 LG-GM' 체제가 미국에 이어 멕시코로 확대될 것으로 관측된다. GM 대변인은 19일(현지시간) 보도자료를 통해 오는 20일 오전 11시(한국시간 21일 0시)에 전기차 생산 확대를 위한 투자계획을 발표한다고 밝혔다. 보도자료에 따르면 GM은 이날 미국 테네시 주 스프링힐 공장에서 고급 브랜드 캐딜락의 첫 전기차 '리릭' 생산 계획을 발표한다. 또 GM이 멕시코 생산공장 한 곳을 전기차 생산 기지로 바꾸는 계획을 발표한다는 관측도 나온다. 국내에서 관심을 끄는 건 GM이 전기차 생산 확대 가능성이다. 북미 최대 자동차 회사인 GM은 전기차용 배터리 세계 시장점유율 1위인 LG화학과 긴밀한 협업 체계를 유지해 오고 있다. GM과 LG는 지난해 12월 약 2조7000억원을 투입해 미국 내 연 전기차 50만대분의 물량을 생산할 수 있는 대규모 전기차 배터리 공장을 짓기로 했다. LG화학은 GM이 2009년 세계 최초로 내놓은 양산형 전기차 쉐보레 볼트(Volt)에 배터리를 독점 공급한 이후 GM과 꾸준히 협업해 왔는데 이번 대규모 합작투자로 양사 관계는 더 긴밀해졌다. 특히 GM이 21일(한국시간) 멕시코 공장에서의 전기차 생산 계획을 발표할 경우 이 같은 '팀LG-GM' 체제는 더욱 강력해질 전망이다. 실제 LG화학도 멕시코 내 배터리 생산 계획을 공식화한 상태다. <본보 2020년 10월 20일 참고 [단독] LG화학 "멕시코 배터리 공장 설립 추진"> 데니스 그레이 LG화학 미국 연구법인장은 최근 멕시코 자동차부품협회(INA) 주관으로 열린 'XVIII 국제 자동차산업 회의'에서 멕시코 공장 건설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LG화학은 국내는 물론 중국과 미국, 유럽(폴란드)에 총 7개의 생산 기지(2개 합작 생산공장 포함)가 있지만 멕시코를 비롯한 중남미 시장에는 아직 진출한 적 없다. 한편 멕시코는 북미 자동차 시장 진출을 위한 핵심 생산 거점으로 꼽힌다. 중남미 시장 진출도 함께 노려볼 수 있다는 이점에 GM은 물론 기아차와 포드, 폭스바겐, 아우디 등이 현지에 생산 거점을 두고 있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