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휴대폰·부품 세금 12→18%…삼성 가격 상승 우려

-인도 재무부, 내달부터 휴대폰·휴대폰 부품 GTS 인상 결정

 

[더구루=오소영 기자] 인도 정부가 내달부터 휴대폰과 휴대폰 부품에 매긴 세금을 6%포인트 인상한다. 자국 산업을 보호하기 위한 조치로 현지 정부가 무역 장벽을 높이면서 삼성전자를 비롯해 스마트폰 제조사들의 판매 가격 인상이 불가피하다는 우려가 제기된다.

 

16일 업계에 따르면 인도 정부는 휴대폰과 휴대폰 부품에 매긴 상품서비스세(GST)를 12%에서 18%로 인상한다.

 

니르마라 시타라만(Nirmala Sitharaman) 인도 재무장관은 현지 언론을 통해 "GST 협의회에서 세금을 인상하는 안건을 만장일치로 승인했다"며 "이 조치는 내달 1일부터 시행될 것"이라고 밝혔다.

 

인도 정부가 세금을 올린 배경은 자국 산업 육성에 있다. 정부는 2022년 전기·전자 부품 완전 대체를 목표로 산업 보호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이를 위해 2016년부터 특정 스마트폰 부품을 대상으로 관세를 부과한 바 있다. 첫해에는 충전기와 배터리팩 등에 15%, 이듬해에는 보조 부품과 다이 컷 부품 등에 동일한 관세를 매겼다.

 

올 초에는 디스플레이 패널에 10% 관세를 새로 부과할 계획을 밝혔었다. 지난달부터 관세를 매길 계획이었으나 제조사들이 반발하며 일정을 잠정 연기했다. 당시 삼성전자는 "관세 인상이 앞당겨지면 제조 비용이 올라가 갤럭시 노트9나 S9과 같은 플래그십 제품 생산을 중단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을 표명했었다.

 

제조사들의 반발에도 정부가 내달부터 세금 인상을 단행하면서 업계의 부담은 더욱 커질 것으로 보인다. 재무부 측은 6%포인트 인상으로 출고가가 올라가지 않을 것이라는 입장이나 가격 상승은 불가피하다는 게 업계의 중론이다.

 

인도는 스마트폰 제조사들에게 놓칠 수 없는 시장이다. 전 세계 스마트폰 시장이 마이너스 성장률을 보이는 가운데 인도는 급속도로 성장하고 있다. 시장조사기관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인도 스마트폰 시장은 지난해 전년 대비 7% 오른 1억5800만대의 출하량을 기록했다. 미국을 제치고 2위에 올랐다. 인도는 13억명의 거대 인구를 보유해 향후 수요는 더욱 증가할 전망이다.

 

삼성전자는 현지화 전략에 매진하며 인도 정부의 세금 부과 방침에 대응한다. 삼성전자는 지난 2018년 7월 인도 노이다에 7억 달러(약 8500억원)를 들여 스마트폰 공장을 준공했다. 삼성전자에 스마트폰 패널을 공급하는 삼성디스플레이도 현지 투자를 추진하고 있다. 5억 달러(약 6080억원)를 투자해 스마트폰용 디스플레이 패널 공장을 짓는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인도에서 판매량과 점유율 각각 3120만대, 20.4%(시장조사기관 스트래티지애널리틱스 집계)로 2위에 올랐다. 선두는 중국 샤오미(판매량은 4310만대·점유율 28.1%)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