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옥] 현대모비스·CATL, 배터리 기술 공동전선 구축

현대모비스·CATL, CTP 기술 라이센스 계약
E-GMP 전기차 플랫폼 CATL 솔루션 장착

 

[더구루=박상규 기자] 현대모비스가 세계 최대 전기차 배터리 제조사 중국 'CATL'(寧德時代)과 리튬인산철(LFP) 배터리 공동전선을 구축했습니다.

 

현대모비스가 CATL의 셀투팩(CTP·Cell To Pack) 기술을 활용해 제조 공정을 단순화하고 비용 효율성을 높여 시스템 에너지 밀도가 높고 가성비가 보장된 LFP 배터리 솔루션을 마련한다는 계획인데요.

 

이에 따라 현대자동차·기아 역시 테슬라에 이어 전기차 모델에 LFP 배터리를 탑재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현대모비스는 이번 라이센스 계약 체결에 따라 개발된 시스템을 향후 생산되는 현대차 E-GMP 기반 전기차에 공급할 계획인데요. 이에 따라 현대차그룹의 전기차 플랫폼 E-GMP의 경쟁력도 배가될 전망입니다.


LFP배터리는 LG에너지솔루션과 SK이노베이션, 삼성SDI 등 국내 배터리 3사가 주력하는 삼원계 배터리에 비해 주행거리가 짧은 단점을 가지고 있지만, 배터리 생산단가를 낮출 수 있다는 장점을 가졌습니다. 삼원계(NCM) 배터리 대비 약 30% 저렴한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LFP 배터리는 리튬 기반이지만 희귀 금속인 코발트, 니켈 대신 철(Fe)을 사용해 상대적으로 구하기 쉬워 비용이 저렴하고 열 안정성 면에서는 더 유리합니다.

 

셀투팩(CTP) 기술을 이용하면 LFP 배터리의 최대 단점인 짧은 주행거리도 보완할 수 있습니다. 통상 배터리 팩은 '셀→모듈→팩' 3단계 순서로 만들어지지만 셀투팩(CTP) 기술은 배터리 셀을 모듈로 묶는 중간 단계를 없애고 셀을 바로 팩에 넣습니다. 이렇게 하면 모듈이 차지하던 패키징 부분이 사라지며 남는 공간에 배터리셀을 더 넣을 수 있기에 에너지 밀도를 높이고 주행거리도 늘릴 수 있게 됩니다.

 

앞서 테슬라는 3분기 투자 설명자료에서 표준 범위 주행거리 모델에 사용하는 배터리를 기존 삼원계 배터리에서 LFP 배터리로 교체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또한 메르세데스 벤츠도 배터리 원자재 가격 상승세 등을 고려해 'EQA'와 'EQB' 같은 차세대 전기차 모델에 2024∼2025년부터 가격이 저렴한 LFP 배터리를 탑재한다는 계획입니다.

 

컨설팅업체 로스킬에 따르면 LFP 배터리는 세계 최대 배터리 제조사인 중국 CATL과 BYD 등이 생산 중이며, 전체 생산량의 95% 정도가 중국에서 생산됩니다.


업계 관계자는 "전기차 가격 경잼 심화로 테슬라, 벤츠 등에서도 일부 전기차를 LFP 배터리로 교체 중인 가운데 CTP 기술을 선점했다"라며 "현대모비스의 이번 기술 계약은 현대차·기아 전기차 경쟁력을 높이는 데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