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이나 철도청, '현대로템 제조' 인터시티 플러스 운행 확대

25일에 '키이우~리비우' 노선 운행 재개
온라인 도서관, 영화관, 카페 기능 갖춰

 

 

[더구루=길소연 기자] 우크라이나 철도청인 우크르잘리즈니짜(Ukrzaliznytsia)가 현대로템 제조 '인터시티 플러스'(Intercity) 운행 노선을 확대한다. 전쟁 중인 우크라이나에서 열차를 통해 피난민 혹은 긴급 운송 물자를 나른다.

 

29일 업계에 따르면 우크르잘리즈니짜는 지난 25일(현지시간) 키이우(키예프)에서 리비우 간 노선 운행을 재개한다. 키이우는 우크라이나 수도로, 리비우는 서부 최후방에 있다.

 

열차 운행 재개는 러시아가 지난 15일(현지시간) 키이우 등 우크라이나 주요 도시에 100기 가량 미사일을 퍼부으며 공습을 재개하자 리비우에서 키이우로 노선 운행으로 피난민 운송을 돕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러시아의 공격을 받은 곳 중 한 곳이 서부 최후방의 르비우이기 때문이다. 

 

기차는 키이우에서 오전 6시 20분에 출발해 오전 11시58분에 리비우에 도착한다. 돌아오는 편은 리비우에서 오후 15시 30분에 출발해 키이우 기차역에 오후 21시 17분에 도착할 예정이다. 기차 노선은 △키이우 스뱌토신(Svyatoshyn) △코로스텐(Korosten) △두브노(Dubno) 역을 통과한다. 

 

열차는 온라인 도서관, 온라인 영화관, 최신 기내 메뉴가 있는 카페를 갖춘 빠르고 편안한 현대로템 제조 열차 인터시티 플러스로 운영된다.

 

티켓은 1등석 917그리브나(약 3만3270원), 2등석은 477그리브나(약 1만7300원)으로 구입할 수 있다. 모바일 앱인 우크르잘리즈니짜 챗봇과 웹사이트(booking.uz.gov)에서 예약받는다.

 

우크라이나 재개 노선에는 현대로템이 2012년 공급한 열차가 투입됐다. 지난 5월에도 키이우에서 쇼스타카까지의 노선을 개설, 현대로템 열차를 투입한다고 밝혔다. <본보 2022년 5월 24일 참고 현대로템 우크라이나 전쟁통 누빈다>
 

현대로템은 지난 2010년 전동차 사업을 수주하며 우크라이나 철도시장에 진출했다. 2010년 우크라이나 철도청과 90량(9량 편성) 준고속 전동차 공급을 계약을 맺고, 2012년에 납품했다. 그해 현대로템은 차량의 유지보수 사업까지 수주했다. 










테크열전

더보기




런치박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