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대형교량 中 수주 취소...대우·SK건설 등 반사이익 기대감

비하르 주정부, 대우건설 거론하며 "다른 국가 기업과 합작 가능"
SK건설 수주 실패 '델리-메루트 수도권고속철' 입찰 취소 요구도


[더구루=홍성환 기자] 인도 정부가 중국 업체가 수주한 인프라 건설 사업을 보류했다. 중국과의 국경분쟁으로 사상자가 발생한 것에 대한 보복조처로 풀이된다. '보이콧 차이나(중국 제품 반대)' 운동이 거세지면서 중국 업체와 경쟁하던 한국 건설사가 반사이익을 누릴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1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인도 비하르주(州) 정부는 중국항만건설집단과 산시로드&브릿지그룹이 참여한 대형 교량 건설 입찰을 최근 취소했다.

 

비하르주 도로건설국 관계자는 "사업을 수주한 4개 컨소시엄 가운데 2곳에 중국 업체가 끼어있다"며 "컨소시엄에 파트너 교체를 요구했지만 받아들이지 않아 입찰을 취소하고 사업 참여 신청을 다시 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한국 대우건설이 인도 최대 건설사인 L&T(Larsen&Toubro)와 함께 갠지스강 교량 공사를 진행 중이라는 점을 거론하며 "인도 회사는 중국 이외에 다른 국가의 기업과 합작 투자를 할 수 있다"고 했다. 대우건설의 입찰 가능성을 언급한 것으로 보인다.

 

SK건설도 수혜가 예상된다. 인도의 힌두 민족주의 단체인 스와데시 자르간 만치(SJM)는 중국 업체인 상하이 터널 엔지니어링(STEC)이 수주한 델리-메루트 수도권 고속철도(RRTS) 터널 건설사업도 취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사업은 SK건설이 입찰에 참여했지만 중국 업체의 저가 공세에 밀려 고배를 마셨다.  <본지 2020년 6월 16일자 참고 : SK건설, 中에 밀려 인도 고속철도 수주 실패> 

 

한편, 인도에서 '중국 보이콧' 운동이 모든 분야로 확산하고 있다. 특히 지난 15일 히말라야산맥 국경에서 충돌로 인도군 20여명이 사망하자 반중 정서가 더욱 심해졌다.

 

인도 정부는 틱톡, 웨이보 등 59개 중국 앱에 대해 사용 금지령을 내렸으며, 5세대 이동통신(5G) 네트워크 구축사업에서도 화웨이, ZTE 등 중국 기업을 배제하기로 했다.

 

마하라슈트라주에서는 창청자동차의 공장 가동 승인이 보류되는 등 중국 기업 3곳의 502억 루피(약 7970억원) 규모 사업에 제동이 걸렸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