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감 없으면 직접 발주한다" 中조선, '자국 발주' 활로 모색

中 민간기업 롱셍, 중국선박공업과 합작 투자
'2조원 규모' VLCC 30척 주문 예약

 

[더구루=길소연 기자] 중국이 조선부문 일감이 메마르자 직접 자국 조선소에 발주하는 형식으로 조선업 활로를 모색하고 있다. 중국 민간기업이 중국선박공업(CSSC)과 손을 잡고 2조원 규모의 초대형 원유운반선(VLCC) 건조 예약에 나선 것.  

 

19일 업계에 따르면 중국의 민간 대기업인 롱셍지주회사(Rongsheng Holding Group)이 국영 CSSC해운과 함께 최대 30척의 VLCC를 예약했다. 

 

CSSC 해운은 모기업인 중국선박공업(CSSC) 산하 야적장에서 합작법인을 설립해, 신조선 주문을 진행하고 있다.

 

롱셍이 자국 조선소에 일감을 주며 신조선 선대 확충에 나선 건 원유 운송때문이다. 룽셍홀딩스 자회사인 룽셍석유화학은 중동의 원유를 저장성 저우산에 새로 건설한 정유공장으로 운송하기 위해 VLCC가 필요했다.

 

선전거래소에 상장된 룽셍석유화학은 석유화학 및 화학섬유 생산을 전문으로 하고 있다. 연간 2000만t의 석유화학 생산능력을 갖춘 1개 정유공장과 터미널을 가동 중이다. 작년에 공사가 완료됐다. 이렇게 되면 세 개의 정유 터미널이 모두 생산 중일 경우 룽셍 홀딩이 중동에서 주산으로 원유를 선적하기 위해서는 약 30개의 VLCC가 필요하다는 계산이 나온다. 

 

여기에 현재 조선 가격이 매력적인데다 몇 달 전 일어난 유조선 요율의 급등으로 인해 롱셍의 선대 확충 시기가 앞당겨졌다. 

 

조선업계 관계자는 "롱셍 홀딩과 CSSC해운이 30척의 선박을 모두 한번에 주문하지 않을 것"이라며 "2~10척의 선박으로 나눠 신축 건조에 착수하고 나머지도 순차적으로 건조에 돌입할 것"이라고 밝혔다. 

 

신조선 건조 조선소는 아직 공개되지 않았다. 다만 CSSC 산하 상하이 와이가오차오조선소, 다롄조산소, 광저우조선소인터내셔널 등이 수주 경쟁을 벌이고 있다. 

 

수주 규모는 중국 조선소들이 VLCC 신조선가로 척당 8500만 달러(약 987억원)이나 이보다 다소 낮은 8300만 달러(약 960억원)에 할 가능성이 크다. 

 

이번 신조선 예약을 두고 조선업계 관계자는 "중국 양사 간 협업은 윈윈(win-win) 상황이 될 것"이라며 "중국 조선소들은 선박 건조 일감 부족으로 배가 고프고, CSSC해운은 상장사가 된 이후 공격적인 사업 확장을 꾀하고 있어 이번 투자로 상생하게 된다"고 말했다. 

 

한편, 1989년에 설립된 룽셍은 중국에서 두번째로 큰 민간 석유화학기업이다. 석유화학외 부동산, 물류, 기타산업 벤처 투자도 참여중이다. 




thumbnails
자동차

GM, 멕시코 공장 전기차 생산 추진…'팀 LG·GM' 영토 확장

[더구루=김도담 기자] GM이 20일(현지시간) 전기차 생산계획을 발표한다. 업계에선 미국 테네시 주 스프링 힐에서의 새 전기차 생산계획과 함께 멕시코 생산공장을 전기차 생산기지로 바꾼다는 계획을 발표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LG화학 역시 멕시코 진출 의사를 밝힌 만큼 '팀 LG-GM' 체제가 미국에 이어 멕시코로 확대될 것으로 관측된다. GM 대변인은 19일(현지시간) 보도자료를 통해 오는 20일 오전 11시(한국시간 21일 0시)에 전기차 생산 확대를 위한 투자계획을 발표한다고 밝혔다. 보도자료에 따르면 GM은 이날 미국 테네시 주 스프링힐 공장에서 고급 브랜드 캐딜락의 첫 전기차 '리릭' 생산 계획을 발표한다. 또 GM이 멕시코 생산공장 한 곳을 전기차 생산 기지로 바꾸는 계획을 발표한다는 관측도 나온다. 국내에서 관심을 끄는 건 GM이 전기차 생산 확대 가능성이다. 북미 최대 자동차 회사인 GM은 전기차용 배터리 세계 시장점유율 1위인 LG화학과 긴밀한 협업 체계를 유지해 오고 있다. GM과 LG는 지난해 12월 약 2조7000억원을 투입해 미국 내 연 전기차 50만대분의 물량을 생산할 수 있는 대규모 전기차 배터리 공장을 짓기로 했다. LG화학은 GM이 2009년 세계 최초로 내놓은 양산형 전기차 쉐보레 볼트(Volt)에 배터리를 독점 공급한 이후 GM과 꾸준히 협업해 왔는데 이번 대규모 합작투자로 양사 관계는 더 긴밀해졌다. 특히 GM이 21일(한국시간) 멕시코 공장에서의 전기차 생산 계획을 발표할 경우 이 같은 '팀LG-GM' 체제는 더욱 강력해질 전망이다. 실제 LG화학도 멕시코 내 배터리 생산 계획을 공식화한 상태다. <본보 2020년 10월 20일 참고 [단독] LG화학 "멕시코 배터리 공장 설립 추진"> 데니스 그레이 LG화학 미국 연구법인장은 최근 멕시코 자동차부품협회(INA) 주관으로 열린 'XVIII 국제 자동차산업 회의'에서 멕시코 공장 건설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LG화학은 국내는 물론 중국과 미국, 유럽(폴란드)에 총 7개의 생산 기지(2개 합작 생산공장 포함)가 있지만 멕시코를 비롯한 중남미 시장에는 아직 진출한 적 없다. 한편 멕시코는 북미 자동차 시장 진출을 위한 핵심 생산 거점으로 꼽힌다. 중남미 시장 진출도 함께 노려볼 수 있다는 이점에 GM은 물론 기아차와 포드, 폭스바겐, 아우디 등이 현지에 생산 거점을 두고 있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