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argetPushAD_매일뉴스(En) -->

'포스코·인도 RIN 합작사 설립' 노조 이어 정치권도 반대…'오디샤 악몽' 부활 조짐

-합작 파트너사인 인도 국영 철강기업 RINL 노조, 지난해부터 합작 반대 시위 진행
-인도 좌파정당 "중앙정부 합작사 설립 위해 VSP 은행 대출 지원 부당"


포스코와 인도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통합제철소 설립을 두고 합작 주최사인 인도 국영 철강사 라쉬트리아이스파트니감(RINL) 노동조합이 극렬하게 반대하고 있는 가운데 인도 좌파정당도 반기를 들고 나섰다. 

 

특히 인도 주정부와 집권정당이 합작사 설립을 위해 금융기관 지원 등을 약속하고 나서 이에 대한 반발이 예고된다.

 

지난 9일(현지시간) 통합진보연합(UPA)등 인도 좌파정당들은  RINL과 포스코의 합작 조건으로 정부가 내세운 바스카파트남 제철소(VSP) 토지 제공 조건을 공식 반대한다고 밝혔다.

 

그동안 RINL 노조가 포스코 합작사 설립 관련 반대 집회를 잇달아 개최하는 등 반대 입장을 표출해왔는데 정치권에서도 반대 의사를 표명, 합작사 설립을 반대하고 나선 것이다. <본보 2019년 9월 17일 참고 '포스코 합작사' 설립 반대 진영 결집…내달 8일 대규모 시위 예고> 

 

좌파정당은 "이번 합작사 추진은 중앙정부와 집권당의 검토 아래 진행되고 있다"며 "정부의 제안대로 토지 제공 후 합작사를 설립하면 (우리는) 정치적 시위에 착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인도공산당(CPI)은 "포스코가 과거 환경문제로 인한 주민 반대로 오디샤 프로젝를 포기한 바 있다"면서도 "이번 히 합작사 설립은 정부에서 추진하는 데다 RINL 토지가 포스코에 귀속되기를 바라고 있어 포기가 쉽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좌파정당에 따르면 현재 인도 정부는 자동차 산업 발전을 위해 포스코와 합작 제철소 건립을 추진하고 있으며, 이를 위해 RINL의 2768에이커(1120m²) 토지 제공을 준비하고 있다. 

 

특히 정부는 VSP의 토지를 제공하고 나면 총 생산량이 1600만t에 달한다면서 RINL을 보유한 바스카파트남(VSP) 정상화 및 생산량 확대를 위한 금융기관의 대출 지원 등을 약속했다,

 

당초 인도 당국은 지난해 2월 포스코 광양제철소를 찾아 현지 국영 철강기업인 인도철강공사(SAIL), 라쉬트리아이스파트니감(RINL) 등과의 합작사 설립을 요청했다. 인도 정부는 합작사 설립 조건으로 RINL의 토지 중 약 4000에이커(1600만㎡) 토지를 한국 기업 할당을 조건으로 내세웠다.

 

해당 사실이 알려지자 노조 측은 VSP 잉여 부지 제공을 반대하며, 합작사를 설립하고 싶다면 주내 다른 부지를 제공하라고 주장했다. 

 

업계는 합작 파트너사 노조에 이어 좌파정당까지 반대하고 나서 포스코와 RINL 합작사 설립 과정이 순탄치 않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인도는 집권당인 국민민주연합당 외 UPA, CPI 등 좌파정당의 세력도 강하다. CPI는 또 과거 포스코의 오리사주에서 일관제철소 설립하는 오디샤 프로젝트 반대 시위에 참여한 바 있어 이번 반대 의견도 무시할 수 없다.

 

업계 관계자는 "정부의 제안대로 합작사 설립이 추진될 경우 좌파정당이 시위를 예고하고 있어 난항이 예상된다"라고 밝혔다. 

 

한편, 비사카파트남 제철소의 주력회사인 RINL은 8000만㎡가 넘는 토지를 보유하고 있으며, 현재 7만3000t의 철강을 생산 중이다. 오는 2021년까지 11만5000t의 철강을 확대 생산할 예정이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