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난카이대학, 알츠하이머 치료전략 제시

2021.08.28 00:00:17

'사이클로덱스트린+칼릭사렌' 이공가공조립
"Aβ 제거 및 인지 개선에 효과…새 희망 될 것"

 

[더구루=김다정 기자] 중국 난카이 대학이 '이종가공조립'을 기반으로 한 새로운 알츠하이버 치료 전략을 제시했다.

 

23일 업계에 따르면 난카이대학 생명과학부 장 타오 교수와 화학대학 궈 동성 교수 팀이 진행한 새로운 알츠하이머 치료제 연구 결과가 권위있는 국제 학술지 '어드밴스드 머터리얼즈'(Advanced Materials)에 게재됐다,

 

현재 알츠하이머 연구는 뇌에 아밀로이드-β(Aβ) 침착에 의해 형성되는 아밀로이드 플라크가 알츠하이머병의 가장 중요한 병리학적 특징이자 병원성 기전이라는 사실에서 출발한다.

 

이에 Aβ는 알츠하이머 치료제의 가장 중요한 표적으로, Aβ를 인식하고 아밀로이드 플라크를 억제·제거하는 화합물의 개발이 주요 과제다.

 

이에 연구팀은 알츠하이머 치료에 처음으로 이종가공조립(heteropolyvalent co-assembly) 개념을 적용했다. Aβ의 아미노산 서열을 기반으로 사이클로덱스트린과 칼릭사렌으로 구성된 조립체를 설계하고 나노 질병 치료에 응용할 것을 제안했다.

 

이번 연구에서 연구팀은 연구팀은 이 조립체가 Aβ섬유를 해중합하고 신경 세포 사멸을 예방하는 우수한 능력을 나타낸다는 것을 발견했다.

 

동물 실험 결과, 공동 조립체가 알츠하이머 모델 쥐의 뇌에서 다양한 형태의 Aβ(플라크, 올리고머 및 단량체)의 수준을 감소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이 조립체가 알츠하이머병에 걸린 쥐의 인지 장애, 산화 스트레스, 신경 세포 사망 및 신경 염증과 같은 일련의 병리학적 변화를 상당히 개선하는 효과가 있었다.

 

이번 논문의 제 1저자인 왕 후이는 "Aβ에 대한 강력한 결합 능력, 우수한 인지 개선 효과 및 낮은 독성을 고려할 때 사이클로덱스트린-칼릭사렌 공동 조립은 알츠하이머환자와 가족에게 새로운 희망을 가져다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김다정 기자 92ddang@theguru.co.kr
Copyright © 2019 THE GURU. All rights reserved.






발행소: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81 한마루빌딩 4층 | 등록번호 : 서울 아 05006 | 발행일 : 2018-03-06 대표전화 : 02-6094-1236 | 팩스 : 02-6094-1237 | 제호 : 더구루(THE GURU) | 발행인·편집인 : 윤정남 THE GURU 모든 콘텐츠(영상·기사·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9 THE GURU.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heaclip@thegur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