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현지 고객 전담 조직 강화로 글로벌 수주 확대 '시동'

2022.07.01 16:04:56

수주 품목 다변화와 신규 고객 확보에 중점
올해 37억4700만 달러 규모 부품 수주 목표

 

[더구루=윤진웅 기자] 현대모비스가 현지 고객 전담 조직(KAM·Key Account Management) 강화를 토대로 글로벌 수주 확대에 나선다. 수주 품목을 다변화하고 신규 고객을 확보해 수주 목표를 달성한다는 계획이다.

 

1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모비스는 올해 글로벌 완성차 업체를 대상으로 37억4700만 달러 규모의 핵심 부품 해외 수주 목표를 세웠다. 이는 지난해 실적 보다 50% 가량 증가한 금액이다. 수주 품목 다변화와 신규 고객을 확보를 토대로 수주 목표를 달성한다는 계획이다. 

 

무엇보다 지난해 하반기부터 글로벌 현지 거점에서 운영 중인 KAM이 활약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임원급 현지 전문가가 영업과 수주 활동을 총괄하는 만큼 괄목할만한 성과를 낼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최근 일본 완성차 출신 현지 전문가가 합류하며 KAM의 역량이 강화됐다는 점에서 자신감을 얻고 있다. 앞서 현대모비스는 지난 4월 일본 미쓰비시 자동차와 마쯔다 자동차 구매 출신 현지 전문가 2명을 영입했다. 이들은 새롭게 재편되는 현대모비스 일본 현지 거점의 지사장과 부지사장으로서 영업과 수주 활동을 총괄하고 있다.

 

현대모비스 관계자는 "이들은 글로벌 완성차와 부품 업계에서 폭넓은 업무 경험과 함께 현지 고객사 관계자들과 인적 네트워크를 긴밀히 형성하고 있다"며 "이러한 강점을 바탕으로 현지 고객사의 요구나 대응에 좀더 밀착해서 원활한 비즈니스를 전개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대모비스는 지속해서 전문가들을 영입한다는 계획이다. 북미와 유럽, 인도, 중국 등지에서 주요 완성차나 부품업체 출신 임원급 현지 전문가들을 찾고 있다. 이미 유럽 3명, 북미 3명, 중국과 일본 각 2명, 인도에서 1명의 전문가 영입을 완료한 상태다. 임원급 전문가뿐 아니라 기술 지원 인력도 확대해 현지 영업을 뒷받침하도록 만들겠다는 각오다.
 
현대모비스는 최근 글로벌 자동차 산업이 미래 모빌리티 분야로 빠르게 전환하고 있는 점을 글로벌 시장에서 새로운 사업 기회를 포착할 수 있는 호기로 판단하고 있다. 자율주행과 전동화, 커넥티비티 등 현대모비스가 미래차 분야 핵심 기술로 집중 육성하고 있는 분야에서 기술 경쟁력을 바탕으로 신규 고객을 확보할 수 있도록 현지 영업을 강화할 방침이다.
 
신규 고객 확보를 위해 최근 프랑스에서 단독 테크쇼를 개최하기도 했다. 유럽 완성차 업체 스텔란티스와 르노의 구매, 기술 개발 임원과 실무진 200여 명을 초청해 미래차 신기술을 선보이고, 민간 자동차 경주용 트랙을 빌려 실차 시연을 진행했다. 이번 테크쇼에서 소개한 신기술은 AR HUD, 그릴 라이팅 등 27종에 달한다.

 
현대모비스의 글로벌 영업, 수주 강화 활동은 오프라인 뿐 아니라 디지털 플랫폼을 통해서도 이뤄지고 있다. 올해 초부터 디지털 공간을 활용한 기술 홍보관을 본격 운영하고 있다. 이곳에서 미래 모빌리티 콘셉트인 엠비전POP과 엠비전2GO를 체험할 수 있다. 글로벌 고객사를 대상으로 한 비즈니스 회원 전용 공간도 마련돼 있다.

윤진웅 기자 woong@theguru.co.kr
Copyright © 2019 THE GURU. All rights reserved.









발행소: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81 한마루빌딩 4층 | 등록번호 : 서울 아 05006 | 발행일 : 2018-03-06 대표전화 : 02-6094-1236 | 팩스 : 02-6094-1237 | 제호 : 더구루(THE GURU) | 발행인·편집인 : 윤정남 THE GURU 모든 콘텐츠(영상·기사·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9 THE GURU.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heaclip@thegur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