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시우드 ETF 하락 베팅' 공매도 투자자, 올 들어 3.4조 벌었다

2022.10.04 09:58:19

美 금리 인상에 주요 ETF 수익률 마이너스

 

[더구루=홍성환 기자] '돈나무 언니' 캐시 우드가 운용하는 상장지수펀드(ETF)의 주가 하락에 베팅한 공매도 투자자들이 올해 3조4000억원에 달하는 수익을 본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금리인상에 따른 기술주 부진으로 주요 ETF 수익률이 마이너스를 기록했기 때문이다.

 

4일 미국 공매도 전문 시장조사업체 S3파트너스에 따르면 캐시 우드가 이끄는 아크인베스트의 8개 ETF에 대해 공매도한 투자자들이 올해 들어 24억 달러(약 3조4400억원)의 수익률을 기록했다. 특히 이 가운데 4억9200만 달러(약 7100억원)가 8월 중순 이후 발생했다.

 

S3파트너스는 "8월 들어 금리 인상에 대한 두려움이 재연되고 채권 수익률이 상승하면서 기술주 하락이 재개했다"며 "기술주 중심의 아크인베스트 ETF에 대한 공매도가 더욱 활발해졌다"고 분석했다.

 

ETF별로 보면 아크 핀테크 이노베이션 ETF의 공매도 투자자들은 약 28.7%의 수익을 냈다. 이 ETF는 연초 대비 60% 넘게 하락했다. 아크 이노베이션 ETF 공매도 투자자들은 27.4%의 수익을 거뒀다. 이 상품 역시 올해 60% 내렸다.

 

캐시 우드는 코로나19 확산 직후 기술주 중심의 공격적인 투자로 높은 수익률을 내면서 미국에서 가장 인기있는 투자자로 떠올랐다. 하지만 지난해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양적완화 축소(테이퍼링)를 시작한 뒤 아크인베스트 ETF의 부진이 지속하고 있으며, 올해 기준금리 인상 이후 하락세가 더욱 두드러지고 있다.

 

한편, 캐시 우드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공격적인 금리인상 정책을 지적했다. 우드는 지난달 말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인플레이션을 통제하기 위한 연준의 고강도 긴축이 달러 강세를 부추기고 있다"면서 "달러 강세로 전 세계 통화 가치가 흔들리고 있는 만큼 연준이 고집을 꺾고 금리인하에 나설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홍성환 기자 kakahong@theguru.co.kr
Copyright © 2019 THE GURU. All rights reserved.











발행소: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81 한마루빌딩 4층 | 등록번호 : 서울 아 05006 | 발행일 : 2018-03-06 대표전화 : 02-6094-1236 | 팩스 : 02-6094-1237 | 제호 : 더구루(THE GURU) | 발행인·편집인 : 윤정남 THE GURU 모든 콘텐츠(영상·기사·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9 THE GURU.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heaclip@thegur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