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원주 중흥 부회장, 베트남 박닌성 고위급 면담…대우건설 해외사업 지원 광폭행보

2022.06.22 08:41:55

박닌성 당서기장과 사업 논의
대우건설 인수 후 해외사업 진두지휘

 

[더구루=홍성환 기자] 정원주 중흥그룹 부회장이 베트남을 찾아 대우건설의 해외사업을 직접 챙겼다. 

 

22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정원주 부회장은 지난 21일(현지시간) 베트남 박닌성에서 다오홍란 당서기장 등 정부 관계자들과 면담했다. 정 부회장은 그동안 대우건설이 베트남에서 수행한 공사를 소개하며 박닌성 개발 사업 참여 의지를 내비친 것으로 알려졌다.

 

정 부회장은 정찬선 중흥그룹 회장의 장남으로 대우건설 인수를 주도한 인물로 꼽힌다. 실제 정 부회장은 대우건설 인수 주체인 중흥토건의 지분 100%를 보유하고 있다. 

 

정 부회장은 인수 이후 전면에 나서 해외사업을 진두지휘하고 있다. 그는 지난달 초 대우건설 대표단을 이끌고 10일간 미국 텍사스주(州)를 방문해 신규 주거사업에 대한 현지 상황을 파악했다. 특히 방문 당시 루이스빌시와 부동산 개발 관련 포괄적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대우건설이 미국 시장에 다시 진출한 것은 지난 2001년 뉴욕 트럼프타워 준공 이후 20여년 만이다. 이는 대우건설 인수 작업 종료 이후 적극적으로 시너지 극대화를 주도해 온 정원주 부회장의 경영 행보의 첫 결실로 꼽혀 주목된다. 

 

또 작년 12월에는 한국을 찾은 응우옌 홍 디엔 베트남 산업무역부 장관과 만나 대우건설의 현지 사업을 논의하기도 했다. <본보 2021년 12월 24일자 참고 : [단독] 정원주 중흥그룹 부회장, 베트남 장관 회동…'대우건설 오너십' 행보>

홍성환 기자 kakahong@theguru.co.kr
Copyright © 2019 THE GURU. All rights reserved.






발행소: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81 한마루빌딩 4층 | 등록번호 : 서울 아 05006 | 발행일 : 2018-03-06 대표전화 : 02-6094-1236 | 팩스 : 02-6094-1237 | 제호 : 더구루(THE GURU) | 발행인·편집인 : 윤정남 THE GURU 모든 콘텐츠(영상·기사·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9 THE GURU.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heaclip@thegur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