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이노스메드, 엠디뮨과 공동연구·라이선스 계약

2021.10.28 14:14:14

FAF1 mRNA 탑재 바이오드론 항암제 개발

[더구루=최영희 기자] 카이노스메드가 차세대 약물전달시스템 플랫폼 개발업체인 엠디뮨과 공동연구와 라이선스 계약을 통해 'FAF1 mRNA 및 단백질'이 탑재된 신개념 항암제 개발에 나선다.

 

카이노스메드는 엠디뮨과 세포유래베지클(Cell-derived vesicles, CDV) 기반 바이오드론(BioDrone®) 기술과 관련된 특허권 및 노하우에 대한 라이선스 및 공동연구 개발 계약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카이노스메드는 최근 FAF1을 엑소좀에 탑재해 암세포 및 생쥐의 암조직에 전달했을 때 다양한 종류의 종양에서 종양의 크기가 감소되는 효과를 밝혀, FAF1을 항암제로 개발하려는 논거에 대한 동물 실험에서의 개념입증(proof of concept)을 마쳤다. FAF1은 암세포의 세포분열을 억제하고 세포의 죽음을 유발할 뿐 아니라 암의 전이를 억제하는 강력한 종양억제인자이다. 다양한 종류의 암환자 조직에서 FAF1의 발현이 저하되어 있다는 데이터가 있어 높은 임상적 연관성이 있다는 것이 카이노스메드측 설명이다.

 

엠디뮨은 인체로부터 유래한 다양한 세포를 압출해 세포유래베지클(Cell-derived vesicles, CDV) 기반 바이오드론(BioDrone®) 기술과 관련된 특허권 및 노하우에 원천 특허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CDV는 세포외소포의 일종으로 세포간 정보전달체 역할을 하는 엑소좀(Exosome)과 유사한 물리적/화학적 특성을 가지고 있으며, 저분자화합물을 포함한 다양한 유전자물질을 탑재할 수 있는 신개념의 약물전달시스템이다. 또한 엠디뮨의 핵심기술인 압출공정 방식을 이용해 짧은 시간내에 대량생산이 가능하고, 다양한 원료 세포를 활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카이노스메드는 이번 엠디뮨과 공동연구 및 라이선스 계약을 통해 FAF1이 평소에는 과발현되지 않고 필요할 경우 스위치를 켜서 많이 만들 수 있는 정밀유도시스템을 구축하고, 표적세포에 전달되기 전에 FAF1이 과발현되는 것을 방지하고자 mRNA 형태로 표적세포에 전달하는 전략을 추구할 계획이다.

 

이기섭 카이노스메드 대표이사는 “이번 계약으로 카이노스메드가 개발하고 있는 'FAF1 mRNA' 기반 항암 물질이 엠디뮨의 차세대 약물전달시스템을 통해 암세포를 공격하게 될 것"이라며 "양사 기술력의 결합을 통해 획기적인 효능의 항암제 개발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배신규 엠디뮨 대표이사는 “혁신적인 난치질환 치료제 개발을 위해 바이오드론 플랫폼 기반의 mRNA 치료제 개발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다”라며, “혁신 신약개발 기업 카이노스메드와의 이번 협약을 통해 암 환자들에게 새로운 희망을 안겨줄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최영희 기자 che@theguru.co.kr
Copyright © 2019 THE GURU. All rights reserved.







발행소: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81 한마루빌딩 4층 | 등록번호 : 서울 아 05006 | 발행일 : 2018-03-06 대표전화 : 02-6094-1236 | 팩스 : 02-6094-1237 | 제호 : 더구루(THE GURU) | 발행인·편집인 : 윤정남 THE GURU 모든 콘텐츠(영상·기사·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9 THE GURU.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heaclip@thegur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