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브라질 공장서 신형 크레타 양산…25일 정식 출시

2021.08.22 08:00:00

초기 물량 딜러숍 배치 예정
브라질 볼륨모델 활약 기대

 

[더구루=윤진웅 기자] 현대자동차가 보륨모델인 신형 크레타를 내세워 남미 시장 공략에 나선다. 이를 위해 브라질 현지 공장에서 양산을 시작했으며, 쇼룸에 배치하고 있다.  

 

현대차 브라질 피라시카바시 공장은 19일(현지시간) 신형 크레타 1호차를 생산했다고 밝혔다. 오는 25일 정식 출시 전 초기 생산물량을 전국 딜러숍에 배치한다는 계획이다.

 

크레타는 현지에서 가장 인기 있는 소형 SUV 중 하나로 꼽힌다. 생산량의 90%가 브라질 시장에서 판매되는 등 현지 전략 차종인 HB20과 함께 현대차의 판매량을 뒷받침하고 있다. 2019년 7위 수준이었던 현대차 브라질 시장 점유율 순위를 지난해 4위까지 끌어올리는데 크게 기여하기도 했다.

 

현대차는 이번 신형 크레타 생산을 위해 공장 인력을 대거 충원했다. 현지 수요 증폭이 예상됨에 따라 업무 효율성을 최대치로 끌어올린다는 이유에서다.

 

지난 5월부터 △생산 보조 △기술 구매 분석 △자산 보안 분석 △교육 및 개발 △작업 안전 기술자 △용접 유지 보수 담당 등 다양한 직위에 적임자를 배치했다. <본보 2021년 5월 23일 참고 현대차, 브라질 공장 인력 채용…신형 크레타 생산 대비>

 

현대차는 신형 크레타가 현지 시장 점유율 확대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현지에서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의 인기가 크게 늘어나고 있는 만큼 수요가 증폭될 것으로 보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기존 크레타의 명성에 힘입어 신형 크레타에 대한 현지 운전자들의 관심 또한 높아지고 있다"며 "브라질을 시작으로 파라과이·우루과이·콜롬비아·아르헨티나 등 남미 시장 전체에서 판매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차는 올 상반기 브라질 시장에서 9만8000여대를 판매했다. 이는 전년 대비 54% 증가한 수치다. 시장 점유율은 9.7%까지 높아진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지난달 판매량이 GM을 제치고 3위로 올라섰다.

윤진웅 기자 woong@theguru.co.kr
Copyright © 2019 THE GURU. All rights reserved.






발행소: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81 한마루빌딩 4층 | 등록번호 : 서울 아 05006 | 발행일 : 2018-03-06 대표전화 : 02-6094-1236 | 팩스 : 02-6094-1237 | 제호 : 더구루(THE GURU) | 발행인·편집인 : 윤정남 THE GURU 모든 콘텐츠(영상·기사·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9 THE GURU.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heaclip@thegur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