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왓패드, 260만 달러 투입해 크리에이터 키운다

2022.07.01 11:06:46

일정 기준 충족시 작가에 2만5000 달러 지급
총 500명 이상 작가 혜택 전망

 

[더구루=정등용 기자] 네이버 콘텐츠 자회사 왓패드(Wattpad)가 크리에이터 육성을 위해 대규모 자금을 투입한다. 그 규모만 260만 달러(33억5894만 원)에 이를 전망이다.

 

1일 왓패드에 따르면 업체는 왓패드 크리에이터 프로그램(Wattpad Creators Program)을 통해 작가가 일정 기준을 충족할 경우 개인당 최대  2만5000 달러(3230만 원)의 급여를 지급한다. 왓패드가 이 같은 방식의 프로그램을 진행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지급 기준은 지난 3개월 동안 새 작품을 썼어야 하고, 자신의 카탈로그에 최소 5만 단어 이상의 적격한 장르 작품이 있어야 한다. 이에 더해 구독자 수가 왓패드 스토리 통계 기준 최소치를 충족해야 한다.

 

왓패드는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총 500명 이상의 작가가 혜택을 받을 것으로 보고 있다. 급여 지급액은 총 260만 달러 규모다.

 

방식은 다르지만 왓패드는 지난 2019년에도 최고의 실적을 낸 작가에게 급여를 지급한 바 있다. 당시 왓패드는 유료 스토리 프로그램을 통해 작가가 독자에게 챕터나 소설 한 개당 요금을 청구할 수 있도록 했다.

 

이 프로그램은 전세계 수 백명의 작가가 성장하는 데 밑거름이 됐고, 첫 3년 간 총 300만 달러(38억8080만 원)의 수익을 거뒀다.

 

잔 람 왓패드 사장은 “우리는 작가들이 전세계 독자를 확보하고 돈을 벌 수 있도록 돕는 사업을 하고 있다”면서 “이번 프로그램과 투자를 통해 우리는 수백만 달러를 저자의 주머니에 직접 넣고, 새로운 편집 지원과 교육 프로그램을 통해 기술을 연마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왓패드는 세계 최대 웹소설 플랫폼 업체로 현재 개발 또는 제작 중인 프로젝트만 100개를 넘는다. 작년 1월엔 네이버로부터 총 6억 달러에 인수됐다. 

정등용 기자 d-dragon@theguru.com
Copyright © 2019 THE GURU. All rights reserved.











발행소: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81 한마루빌딩 4층 | 등록번호 : 서울 아 05006 | 발행일 : 2018-03-06 대표전화 : 02-6094-1236 | 팩스 : 02-6094-1237 | 제호 : 더구루(THE GURU) | 발행인·편집인 : 윤정남 THE GURU 모든 콘텐츠(영상·기사·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9 THE GURU.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heaclip@thegur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