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인도 딜러 만족도 1위…현대차 5위

2021.07.30 08:13:35

1000점 만점에 879점 획득, 업계 평균 크게 상회
딜러사와 시너지 기대, 현지 전략 추진 원활 예상

 

[더구루=윤진웅 기자] 기아가 인도 딜러가 직접 뽑은 만족도 1위 완성차 브랜드로 선정됐다. 현대자동차는 5위를 차지했다. 하반기 판매 확대와 더불어 딜러에 대한 디지털 판매 지원 등이 확대될 전망이다.

 

30일 인도자동차딜러협회(FADA)가 인도 딜러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2021 딜러 만족도 조사'(Dealer Satisfaction Study 2021)에 따르면 기아가 1000점 만점에 879점을 받으며 1위를 차지했다. 이는 전체 완성차 업체 평균 점수 657점을 압도하는 수치다.

 

이번 조사는 싱가포르 소재 컨설팅 전문업체인 '프리몬아시아'(PremonAsia)와 공동으로 진행됐다. 인도 전역 2000여명 딜러를 대상으로 완성차 업체의 △제품 △마케팅 전략 △판매 관련 교육 및 정책 △성장 가능성 등 항목을 세분화, 점수를 종합했다.

 

기아에 이어 MG모터, 토요타 키로스카 모터스(TKM)가 각각 778점으로 뒤를 이었다. 현대차는 711점으로 5위를 기록했으며 인도 최대자동차생산업체인 마루티 스즈키는 699점으로 6위에 그쳤다.

 

라지브 로찬 프리몬아시아 CEO는 "기아는 모든 평가 요소에서 업계 최고 등급을 받았다"며 "딜러들은 기아 제픔과 비즈니스 전략에 따른 생존 가능성을 높게 샀다"고 설명했다. 이어 "다만 업계 평균 만족도가 657점이라는 것은 다른 완성차 업체들에 상당한 개선 여지가 있음을 의미한다"고 덧붙였다.

 

럭셔리 브랜드 중에선 메르세데스-벤츠와 BMW가 707점으로 1위를 차지했다. 2위는 아우디로 총 649점을 받았다. 상용차 부문에서는 볼보 아이셔(Eicher)가 669점으로 1위에 올랐고 마힌드라(638점), 타타모터스(630점)이 각각 2,3위를 이었다.

 

기아는 현지 딜러사들과 관계를 더욱 발전시킨다는 계획이다. 하반기 판매 확대와 더불어 향후 추진하는 현지 맞춤형 전략의 원활한 진행을 예상하고 있다. 특히 인도에서 강화하고 있는 디지털 판매 성과가 더욱 높아질 것으로 보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일선에서 고객과 직접 만나는 딜러들의 만족도가 높다는 것은 향후 시너지가 더욱 커질 가능성을 의미한다"며 "비대면 판매 확대에서도 딜러가 결정적인 역할을 하는 만큼 인도 시장에서 기아의 입지가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기아는 지난달 인도 내수 시장에서 전월 대비 36% 상승한 1만5015대를 판매했다.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 셀토스는 8549대 판매, 전체 실적을 견인했다. 쏘넷과 카니발은 각각 5963대와 503대 판매됐다.

윤진웅 기자 woong@theguru.co.kr
Copyright © 2019 THE GURU. All rights reserved.






법인명: 주식회사 에이클립 사업자등록번호: 845-87-01188 발행소: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81 한마루빌딩 4층 | 등록번호 : 서울 아 05006 | 발행일 : 2018-03-06 대표전화 : 02-6094-1236 | 팩스 : 02-6094-1237 | 제호 : 더구루(THE GURU) | 발행·편집인 : 윤정남 THE GURU 모든 콘텐츠(영상·기사·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9 THE GURU.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heaclip@thegur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