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픽게임즈 "구글·애플은 공생…독점구조 강화"

2021.07.28 10:14:24

구글 검색엔진, iOS 검색엔진 사용…막대한 수익 발생 

 

[더구루=홍성일 기자] 에픽게임즈가 반독점 재판을 벌이고 있는 구글과 애플이 공생관계에 있다며 비판하고 나섰다. 에픽게임즈의 이번 주장이 미국, 유럽 등에서 벌어지고 있는 반독점 재판에 영향을 미칠지 이목이 쏠리고 있다. 

 

28일 업계에 따르면 에픽게임즈는 구글과 애플이 기술 생태계에서 적이나 경쟁자가 아니며 비밀리에 협력해 서로의 장점을 이끌어내고 있다고 주장했다. 

 

에픽게임즈가 이같은 주장을 펼친데는 구글의 검색엔진이 자리잡고 있다. 에픽게임즈는 구글이 애플 iOS 이용자가 사용하는 검색엔진 개발에만 매년 최대 120억 달러를 투자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안드로이드 사용자 외에도 iOS 사용자를 확보, 엄청난 수익을 거두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구글은 iOS 유저를 유치하기 위해 자금을 투자한 적이 거의 없으며 서로의 영역으로 침범하지 않고 경쟁도 하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두 회사가 서로의 수익과 현재 체제를 유지하기 위해 경쟁하기 보다는 실제로 협력하는 이중 독점 일 수 있다고 덧붙였다. 

 

업계에서는 에픽게임즈의 주장이 사실이라면 이런 상황을 숨기는 것은 두 회사의 매출에 큰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부분이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업계 관계자는 "모바일 OS 시장의 거의 90% 이상을 점유하고 있는 두 회사가 공생 전략을 숨기면 이를 증명하는 것은 어려울 것"이라며 "에픽게임즈의 주장이 증거를 확보하기에는 쉽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에픽게임즈는 미국, 유럽, 영국, 호주 등에서 애플, 구글과 법적·정치적 다툼을 벌이고 있다. 

 

에픽게임즈는 지난해 8월 애플과 구글의 인앱 결재 수수료가 과도하다며 포트나이트 자체 결제시스템을 도입했다. 이에 애플과 구글은 약관을 위반했다며 앱 마켓에서 포트나이트를 퇴출시켰다. 이에 반발한 에픽게임즈는 미국에서 반독점 투쟁을 시작했다.
 
에픽게임즈는 지난해 11월 호주 연방법원에 애플을 제소했다. 애플은 12월에 에픽게임즈가 미국에서 이 문제를 해결하기로 했다며 호주 법원에 소송을 기각해달라고 소송을 제기했다. 그리고 지난 1월 14일(현지시간)에는 에픽게임즈가 애플을 영국 경쟁항소재판소에 제소하기도 했다. 그리고 2월 초에는 에픽게임즈가 호주 경쟁소비자위원회(ACCC)에 "애플이 제재받지 않는 시장지배력을 이용해 개발사에게 30%의 앱수수료를 강요하고 있다"며 문제를 제기했다.  

홍성일 기자 hong62@theguru.co.kr
Copyright © 2019 THE GURU. All rights reserved.






발행소: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81 한마루빌딩 4층 | 등록번호 : 서울 아 05006 | 발행일 : 2018-03-06 대표전화 : 02-6094-1236 | 팩스 : 02-6094-1237 | 제호 : 더구루(THE GURU) | 발행·편집인 : 윤정남 THE GURU 모든 콘텐츠(영상·기사·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9 THE GURU. All rights reserved. mail to theaclip@theguru.co.kr